忘 그리고... 望

sceptre.egloos.com



Baseball 한국 시리즈 7차전 - 몇가지 생각들 2017/11/02 14:21 by Ozzie

1.
기아는 대체 7회에 김윤동을 왜 안 올리고 헥터로 끌고간 걸까?
뭐, 그간의 학습 효과 때문에 불펜을 믿기 두려웠던 것일테지만, 결과론적으로 더 high leverage 상황에서 불펜을 써야 되는 상황이 되어버렸다. 7-0에서도 못 믿을만 한게 올 시즌 기아 불펜이었던 것은 인정한다만.

2.
9회말 1사 만루에, 벤치에 3번째 포수가 있었다며, 김태형은 왜 우타자로 대타를 쓰고 스퀴즈를 하지 않았을까?
벤치에 남아있다던 그 3번째 포수도 좌타자였나?

9말에 양현종을 냈다는 건 6차전 장원준 경기 버리고 7차전 올인하겠다는 건데...
일단 동점 만들고 승부는 하늘에 맡겼어야 되지 않았을까 싶다.
3루수는 방금 에러한 (수비력 안 좋은) 김주형에, 1루에 서동욱, 투수는 입스 증상있는 양현종.
만루라는게 좀 걸리지만 이만큼 스퀴즈 대기 좋은 조건이 어디 있다고. 타자가 좌타자인게 유일한 문제인데, 벤치에 3번째 포수 남아있으면 대타 쓰고 스퀴즈 걸었어야 되지 않을까?
시즌이 끝나기 직전인데, 로스터에 만일을 대비한 3번째 포수를 남겨놔 봐야 어디에 쓴다고.

역전에 실패해도 연장 갔으면 양현종 투구수 잡아 먹어서 7차전 릴리프 등판에 지장을 줄 수 있고.
6차전은 기아 상대 극강 장원준이고.
버나디나는 부상으로 시리즈 아웃일지도 모르고. 기아는 중심타자들 전부 교체 아웃. 연장가면 충분히 해볼만.
그런데 우리 8,9번 타자들은 전부 무안타 타자들.
앞만 생각해도 스퀴즈 걸었어야 된다고 본다.
평소 두산 경기를 거의 안봐서 이해가 안 되는 순간이었다.

이용철 해설이 로스터에 한명 더 남았다고 하는데, 아 대타 스퀴즈겠구나 싶었는데 조용히 넘어가서 얼마나 기뻤는지.

+) 황대인 군대에서 돌아오면 김주형 저 짐짝 좀 어디 갖다 버리자. 민폐가 저런 민폐가 없다. 저걸 로스터에 집어 넣은 감독도 같이 자르라 하고 싶은 게 솔직한 심정.

++)그나저나 이제 잠실 중립 경기 없어져서 어떻게 하나...
타이거즈 V11은 사실 홈경기나 마찬가지인 잠실 중립 경기 덕이 7할은 되었는데... KS에서 잠실을 홈이라고 부를 수 있는 유일한 팀일거다. 승률이 5할은 넘어야, 홈이라고 하고 홈필드 어드밴티지라고 하는 거지.





덧글

  • ㅇㅇ 2017/11/02 19:59 # 삭제 답글

    1.이팀의 x같은 불펜이 9회에 한이닝에 6점차가 뒤집히는걸 봤으니까요 솔직히 김윤동이 그리 던져줄줄 몰랐습니다. 후반기 내내 욕한걸 그 피칭 하나로 모두 용서할 정도
    2.저희 아버지 왈"김태형이가 둘중에 하나는 안타쳐서 끝내기 노렸는갑제"
    #.이새끼는 작년 꼴에 커하찍고 팀에 우타대타가 부족한 상황에서 밥값이라도 할줄 알았더니 골빈이나 기영이 연봉 반 갈라서 보태주고 올해 2차드래프트 풀고 안데려가면 방출해야 하는 수준. 실책하고 백업도 안들어가는 꼬라지에 정내미가 뚝뚝 떨어집니다
    ##.바뀐 제도에 따라 우승할 것이다. 응룡할배의 말마따나 되기를 바래야죠
  • Ozzie 2017/11/03 12:37 #

    김윤동이 새가슴이라 하이레버리지에서 내기 부담스럽죠. 그럼 더욱 로우레버리지에서 내고 안 되겠다 싶으면 냉큼 강판 시킬 줄 알았습니다. 김윤동 빼면 다른 주력 불펜은 3,4차전 연투한 상황이기도 했구요.
    올 한해 본 볼 중 마지막 날 공이 제일 좋더군요.
  • rumic71 2017/11/03 14:00 # 답글

    미련곰탱이는 전통적으로 스퀴즈가 서툽니다. 이시야마 감독 시절에 시도는 많이 했었지요.
  • Ozzie 2017/11/04 10:28 #

    기아는 스퀴즈 수비가 서툽니다. 게다가 9회말에 수비교체를 수비 더 못하는 선수로 한 '명'감독 덕에 내야수비가 더 엉망이었기에 가졌던 생각입니다. 스퀴즈 수비는 과거 김성근한테 농락 당했었던 이부터 해서 많죠... 스퀴즈 피하려다가 공 한두개 빼더니 결국 걸어나가게 해준 적도 있구요.
    아마 시도 했으면 말씀대로 누가누가 못하나 싸움이 되었을 수도 있겠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쥔장 한 마디..

希望本是无所謂有,
无所謂无的。

這正如地上的路,
其實地上本沒有路,
走的人多了,
也便成了路。

- 魯迅